한국가스기술공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인간과 기술, 그 중심에 글로벌 에너지 기술 기업
한국가스기술공사

Home  알림마당  KOGAS-Tech 뉴스  보도기사
알림마당

보도기사

보도기사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연구소’ 개소
성명 박정일 등록일 2020-01-29 조회수 107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연구소’ 개소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는 1월 29일(수) 대전 본사에서 한국부식방식학회 학회장을 비롯해 가스업계 관계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하매설물안전관리 연구소’ 현판 제막식을 개최하였다.

이번에 문을 연 지하매설물안전관리 연구소는 전국 4,900km에 달하는 천연가스 배관의 안전관리에 앞장서고 있는 가스기술공사 현장 전문가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노후된 8대 지하매설물(상수도, 하수도, 전력선, 난방관, 가스관, 송유관, 통신, 공동구)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관리 기법 마련을 위해 신설되었다.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연구소 설립을 위해 지난해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포럼”을 개최하여 지하매설물 현황분석 및 문제점을 파악하고, 한국부식방식학회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분과를 신설하였으며, 현재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기획연구과제”를 통해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정책토론회에 참석하여 의견을 개진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고영태 사장은 “온수배관 파열 사고, 대만 가오슝 가스폭발사고 등 지하매설물 노후화로 각종 화재 및 재난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하며, “눈에 보이는 위험을 기관마다 산발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현실이며,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연구소’가 잠재된 불안을 선제적으로 관리하여, 재난을 미리 대비하는 ‘씽크탱크’ 역할을 담당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격려하였다.

신상봉 지하매설물안전관리 연구소장은 “현재 우리나라 지하매설물 안전관리는 배관 유체별로 주관부처와 적용법규 등이 상이해 각 배관을 별도 관리하는데 비용과 인력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연구소를 기반으로 8대 지하매설물 관련 유관 기관, 연구소 및 산업체 등 산·학·연·관의 소통을 통하여, 시대가 요구하는 성공적인 융합의 롤 모델을 제시하겠다. ”는 개소 포부를 밝혔다.

첨부파일
이전글 노사 합동 ‘직원 존중을 위한’ 떡국나눔 행사 실시

맨 위로 이동